> 광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쌈짓돈‧첫 월급 기부...남구 관내 '추석 온정' 감동
기사입력  2020/09/15 [14:20]   강학영

 

쌈짓돈‧첫 월급 기부...남구 관내 '추석 온정' 감동

주월2동 가게‧주민들, 취약계층에 상품권 500만원

이웃 도움 받은 양림동 한 통장, 월급기부로 화답

 

광주 남구 관내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매월 쌈짓돈을 후원하고, 이웃의 도움으로 홀로 삼남매를 키운 한 통장이 첫 월급을 기부하는 등 추석 온정 사연이 가슴을 찡하게 한다.

 

15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주월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상품권 500만원 어치를 구입, 오는 18일 관내 저소득 아동 16세대와 장애인 10세대,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74세대 등 총 100세대에 각각 5만원 상품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상품권 100장은 주월2동 관내 자영업자와 주민들이 6개월 가량 모은 쌈짓돈으로 마련됐다.

 

현재 주월2동 관내에서는 이웃사랑과 기부 실천을 위해 가게 20곳과 2곳의 가정에서 매월 3만원 이상을 후원하고 있으며, 매월 1만원 이상을 꼬박꼬박 후원하는 개인도 27명에 달한다.

 

주월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송진태 위원장은 관내 후원자들의 뜻에 따라 “우리 이웃 모두가 행복한 명절을 보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상품권을 준비하게 됐다. 상품권으로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면서 행복한 마음으로 추석을 맞이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림동에서는 행정 일선 현장에서 주민들과 소통하며 동네 일을 처리하는 한 통장이 첫 월급을 기부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노옥주(60‧여) 9통장은 최근 한달간 일한 대가로 받은 첫 통장활동 보상금 3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후원금은 기부자 뜻에 따라 광주시 장애인 권익협회에 전달되며,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노옥주 통장은 “젊은 나이에 남편을 여의고 홀로 삼남매를 키웠는데, 주변에서 많은 분들께서 손을 내밀어 주셨다. 덕분에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했고, 이제는 어엿한 직장인이 됐다”면서 “언젠가는 저 역시 우리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