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골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초아, 전격 은퇴 선언
신지애, 세계랭킹 1위 오를까
기사입력  2010/04/22 [01:00]   뉴시스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28ㆍ멕시코)가 은퇴를 선언했다.
오초아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선수생활을 그만두겠다고 전한 뒤 23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은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3년간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켜 온 오초아가 은퇴를 선언하면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도 적잖은 후폭풍을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아직 20대인데 왜 은퇴하나= 오초아는 지난 2003년 LPGA투어에 진출한 뒤 2006~2008년 최고의 전성기를 열었다. 2006년 6승을 거두며 상금, 다승 1위에 오르며 올해의 선수상을 거머쥐었고, 2007년과 2008년 각각 8승, 7승을 올렸다.
하지만 지난해 안드레스 코네사 아에로멕시코항공 사장과 결혼을 발표한 이후 경기력이 급속히 떨어졌다. 지난해 3승에 그치며 3년간 지켜왔던 상금왕의 자리를 ‘루키’ 신지애(22ㆍ미래에셋)에게 내줘야 했다. 작년 12월 결혼식을 치른 이후 출전한 올해 4개 대회에서는 톱10 진입이 1번 밖에 없을 정도로 부진한 모습도 보였다.
오초아는 은퇴의 직접적인 이유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지만 더 이상 대회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오초아는 지난해 골프 연습 시간을 대폭 줄이고 여행을 다니거나 개인적인 행사에 집중했다. 그는 지난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필드 밖에서의 생활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갑작스러운 은퇴 선언이 임신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오초아는 지난해 공공연하게 아기를 갖고 싶다는 말을 해 왔었고, 임신을 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은퇴로 이어지게 됐다는 분석이다.
다만 오초아가 아직 20대인만큼 이번 은퇴가 ‘골프와 영원한 이별’이 아닌 ‘일시적 중단’이라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오초아는 29일 고국인 멕시코 모렐리아에서 열리는 LPGA투어 트레스 마리아스 챔피언십을 고별 무대로 할 것으로 보인다.
◇LPGA협회, 위기감 고조= 오초아의 갑작스러운 은퇴 선언으로 LPGA협회는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협회는 세계 경기 불황으로 스폰서가 급감하면서 지난 2008년 34개에서 올해 25개 대회로 규모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지난해 투어 숫자가 급감하면서 캐롤린 비벤스 LPGA커미셔너가 잔여 임기도 채우지 못 하고 사퇴했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했다.
위기론이 거세게 일고 있는 시점에서 세계최고의 골프스타가 은퇴한 건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하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오초아를 대신할 스타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투어의 흥행이 떨어지면서 스폰서 이탈이 더욱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신지애,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서나= 오초아가 은퇴를 선언하면서 공석이 된 세계랭킹 1위 자리에도 관심이 쏠린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지난해 LPGA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신지애이다. 신지애는 세계랭킹 평균포인트가 8.76으로 오초아(9.25)에는 크게 뒤져 있으나 청 야니(8.67)에 앞선 2위이다. 지난해 수준의 성적만 거둔다면 한국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신지애와 더불어 ‘골프여제’의 자리를 다툴 선수로는 청야니,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미야자토 아이(일본) 등이 유력하다. 청야니는 올해 첫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며 랭킹 포인트를 부쩍 끌어올렸고, 수잔 페테르센은 올해 출전한 4개 대회에서 탑10에 3번 들 정도로 꾸준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미야자토 아이는 올해 개막 이후 2승을 거두며 최고의 성적을 내는 상황이다.                          /뉴시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